독서 취향 테스트. 나를 찾아서.

링크: 독서취향 테스트 - Castle of Vampire

석한군 블로그에서 보고 해봤습니다. 테스트는 여기에서...


하드보일드, 실용주의, "사막" 독서 취향.


사막은 지구 표면의 3분의 1을 차지하는 기후대로, 매년 빠른 속도로 넓어지고 있다. 동식물의 생존에 무자비한 환경이긴 하지만 놀랍게도 사막엔 수많은 생물들이 존재한다. 이들은 가혹한 사막의 자연환경에 적응하기 위해, 물과 에너지의 사용을 최소화 하기위해 극도로 실용적이고 보수적인 행동 패턴을 보인다.

실용주의, 현실주의, 냉정한 보수주의. 이는 당신의 책 취향에게 가장 적합한 곳입니다.

목마른 낙타가 물을 찾듯이:
낙타가 사막에서 물을 찾듯이, 책을 고를 때도 실용주의가 적용됨. 빙빙 돌려 말하거나, 심하게 은유적이거나, 감상적인 내용은 질색. 본론부터 간단히. 쿨하고, 직설적이고, 노골적인 내용을 선호함.

들어는 봤나, 하드보일드:
책이란 무릇 어떠한 감정에 흔들려서도 안되며, 객관적이고 중립적이고 이성적으로 쓰여져야 함. 사실주의 소설, 다큐멘터리 기법의 역사책, 인물 평전 같은 건조한 사실 기반 내용을 좋아하는 편.

문화적 유목민:
사실주의 역사 책만 선호하는 것이 아니라 의외로 다양한 책을 섭렵하는 경우도 있는데, 이 경우 특별히 일관된 선호 기준이 없음.(아예 좋다 싫다 취향이 없는 경우도 있음.) 뭔가 볼만한 책을 찾기 위해 '방황'을 많이 하는 독자층.
당신의 취향은 지구 대지의 3분의 1을 차지하는 사막 기후처럼 전체 출판 시장의 상당수를 차지하며, 그 수는 해마다 늘어나고 있습니다. 로맨스 소설이나 시 같은 픽션에 상대적으로 관심이 적은 취향이기도 합니다.

----
예시 작가로 빌 밸린저, 베르나르 베르베르, 위화가 나왔는데...
빌 밸린저는 모르겠고, 베르나르 베르베르는 후기로 갈수록 막장 판타지라 이젠 별로. 위화의 [허삼관 매혈기]는 무척 인상적이었음. [형제]도 읽어봐야 하는데... 이거 부정할 순 없으려나.

@ 똑같다니...!! 석한이와 독서 취향이 똑같다니!!! 토씨도 틀리지 않고 똑같다니!!!!
    요즘들어 감수성이 예민해졌나 생각했는데, 아직은 멀었나 보다. 훗. ([트와일라잇] 시리즈도 재밌게 봤는데.. 엉엉)

@ 선택지로 나온 [눈마새] 인용문이 인상적이었음.

덧글

  • rikas 2010/01/21 21:39 # 답글

    ㅋㅋ 저도 왠지 사막같다는군요..
  • 랑사 2010/02/07 17:00 # 삭제 답글

    오빠 난 현실적인 품격 '사바나'의 독서취향이라는데? ㅋㅋ 움베르트 에코랑 김승옥, J.D.샐린저..
    뭐 맞는 거 같기도 하구 ㅎㅎ 나 어제 노트북 질렀다! 이제 오기만을 기다릴뿐!
  • Asdee 2010/02/08 08:30 #

    헝. 나도 '사바나' 취향 받고 싶었는데. 엉엉;;
  • 랑사 2010/02/09 08:09 # 삭제 답글

    받고 싶었다는 건 뭐냐~ ㅎㅎ 부럽쥐~ 김승옥은 누군지 몰라도 다른 사람은 맞는듯! 나 낼 집에 가지롱! 내일 신이 졸업식이래^^
댓글 입력 영역